본문

본문

상세보기
[문화예술회관] 안데르센의 빨간구두, 발레로 재탄생
작성자전체 군포문화재단 등록일 2017-09-08 조회수 93
첨부파일 첨부파일 0907 빨간구두 쇼케이스 보도자료.hwp   


 군포문화재단과 과천시시설관리공단이 공동으로 제작한 발레공연 <빨간구두-영원의 춤>의 2차 쇼케이스가 오는 16일 저녁 7시 군포문화예술회관 수리홀에서 열린다.


 <빨간구두-영원의 춤>은 군포문화재단 상주단체 군포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이하 군포프라임필)와 과천시시설관리공단 산하 과천시민회관 상주단체 서울발레시어터가 경기문화재단의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의 지원을 받아 공동제작한 작품이다.


 안데르센의 명작동화 <빨간구두>는 말을 듣지 않는 소녀 카렌이 빨간구두를 신게 되면서 저주를 받아 끊임없이 춤을 추게 되고, 사형집행인의 손에 결국 발목이 잘리게 된다는 잔혹동화로 많이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 이야기를 재해석해 제작한 <빨간구두-영원의 춤>에서는 과연 카렌이 받은 빨간구두가 왜 나쁜 것인지, 획일화된 사회에서 개인의 의지는 존중받지 못하는지 등의 질문을 던지며 죄와 악을 인간의 다양한 내면을 통해 다시 바라본다.


 카렌이 느꼈던 연민, 사형집행인의 외로움, 노부인의 자식애, 빨간구두와 춤의 위로 등으로 기존의 <빨간구두>가 더 이상 욕망과 이기심의 상징이 아닌 우리 모두가 가져야할 인간애로 <빨간구두-영원의 춤>을 바라보게 한다.
 
 오는 16일 군포에서 진행되는 2차 쇼케이스에서는 지난달 24일 과천시민회관에서 진행된 1차 쇼케이스를 통해 공연관계자 및 관련 전공학생들에게 받은 피드백을 반영, 작품을 한단계 발전시켜 선보인다.


 쇼케이스는 기존의 작품발표회나 시사회와는 달리 작품을 보다 흥미롭고 쉽게 이해하며 관람할 수 있는 형태로 진행될 예정으로, 클래식이나 발레 공연에 대해 선입견을 가진 관객들도 공연을 재밌게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군포프라임필과 서울발레시어터는 2차례에 걸친 쇼케이스에서 얻은 피드백을 바탕으로 작품의 완성도를 높여 내년 2월경 정식으로 공연할 예정이다.


 군포문화재단 관계자는 “군포와 과천의 상주단체들이 대본, 안무, 음악구성 등 모든 제작단계부터 공연까지 공동으로 진행하는 최초의 작품”이라며 “클래식과 발레의 새 지평을 여는 <빨간구두>에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쇼케이스 공연의 입장료는 전석 3만원이며, 공연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군포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www.gunpoart.net)을 참고하거나 전화(390-3500)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



 
목록보기 수정 삭제
페이지 만족도 평가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Family Site
문화예술회관
청소년수련관
청소년수련원
군포문화센터
군포여성회관
당동 청소년 문화의 집
광정동 청소년 문화의 집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