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상세보기
[생활문화센터] 육교 위에서 만나는 예술
작성자전체 군포문화재단 등록일 2019-11-26 조회수 43
첨부파일 첨부파일 구름다리미술관.jpg  첨부파일 1125 2019 구름다리미술관.hwp   

 군포문화재단은 26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군포시 당동 보도육교에서 ‘2019 구름다리미술관’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구름다리미술관’은 지난해 주민의 예술적 상상력을 극대화하고 삶의 가치를 재발견하고자 추진된 공공예술프로젝트를 통해 보도육교가 동네 미술관으로 탈바꿈한 곳이다.

?

 재단은 이 구름다리미술관에서 빛과 호흡, 온도, 소리 등 예술행위를 통해 공공성과 일상성, 도시성이라는 공공예술의 가치를 발굴하고자 올해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됐다.


 재단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하여 공공예술 분야 공동기획 경력이 풍부한 문화기획자 김월식 작가를 예술 감독으로 선임, 참여자를 대상으로 브레인 스토밍, 아이디어의 제안과 실행을 위한 기획회의를 진행한 결과, 총 7개팀 작가들이 참여해 장소특정형 퍼포먼스, 시민참여형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

 먼저 군포 대야미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발달장애 예술가들의 그룹 ‘로아트’는 발달장애 예술가들의 시선으로 바라본 도로와 계단, 경사로의 모습을 회화로 옮긴 작품과 감상자를 위한 질문패널 설치를 통해 공동의 터전인 육교를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을 전달한다.


 시각예술가 옥정호의 군포 구름다리 무지개는 무지개 패턴의 의상을 입은 사람들이 물구나무를 서서 만들어내는 무지개 형상의 몸짓 퍼포먼스로 2018년 육교 천정에 설치된 무지개 빛 하늘 풍경과 결합해 육교 위 새로운 인상을 연출할 예정이다.


 또한 수리산상상마을 문화예술창작촌 입주작가 홍윤 작가와 방영경 작가는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참여형 포로젝트를 진행한다. 홍윤 작가는 육교 주변의 초등학교 학생들이 등하굣길을 즐겁게 느낄 수 있도록 구름미로를 설치하고 방영경 작가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소재로, 육교 위 문방구와 전망대 설치, 육교를 토끼굴로 전환하기 위한 토끼탈 퍼포먼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물을 이용한 몽유도원도 재현, 보깅댄스 퍼포먼스 등 프로그램들도 진행될 예정이어서 주민들이 구름다리미술관이라는 육교 공간을 새롭게 받아들일 수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

 재단 관계자는 “다양한 장르의 예술을 일상과 가까운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이번 2019 구름다리미술관에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2019 구름다리미술관’ 프로젝트는 26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진행되며, 자세한 일정은 군포문화재단 홈페이지(www.gunpocf.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생활문화센터] 육교 위에서 만나는 예술


목록보기 수정 삭제
페이지 만족도 평가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Family Site
문화예술회관
청소년수련관
청소년수련원
군포문화센터
수리산상상마을
당동 청소년 문화의 집
광정동 청소년 문화의 집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