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상세보기
[문화예술회관] 한 낮에 즐기는 국악과 클래식의 향연
작성자전체 군포문화재단 등록일 2019-10-10 조회수 34
첨부파일 첨부파일 1007 한낮의음악회&브런치클래식.hwp   

 (재)군포문화재단이 가을을 맞아 한 낮에 문화를 즐길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연달아 마련했다.


 재단은 오는 12일과 17일 양일간 군포문화예술회관 철쭉홀에서 세종국악관현악단,  군포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 등 2개의 상주단체와 준비한 <한낮의 음악회>와 <브런치클래식> 공연을 연다.


 먼저 12일 오전 11시에 열리는 국악 브런치 콘서트 <한낮의 음악회>는 국악기의  ‘소리’와 소리에 얽힌‘흔적’을 따라가는 공연이다.


 이날 공연에서는 거문고와 가야금, 아쟁 등 현악기를 중심으로 거문고 협주곡 <청우(淸雨)>, 25현 가야금 협주곡 <찬기파랑가> 등이 연주된다.


 특히 한양대 국악과 김성아 교수의 재미있는 해설을 통해 국악에 대한 흥미를 이끌어 낼 예정이어서 국악을 더 이해하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이어 17일에는 군포문화예술회관의 대표 브랜드 공연 <브런치클래식>이 11시부터  진행된다.


 총 6회에 걸쳐 진행되는 브런치클래식 시리즈의 다섯번째 순서인 이번 공연은 <모차르트, 3대 오페라>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장윤성 지휘자가 이끄는 군포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모차르트의 <피가로의    결혼>, <돈 조반니>, <마술피리> 등 3대 오페라에 등장하는 곡들을 연주하며, KBS Classic FM <FM 실황음악>의 진행자로 활동 중인 음악평론가 최은규가 해설을 맡는다.


 또한 소프라노 이명희, 김은경과 바리톤 석상근이 협연하여 <마술피리>의 아리아를 들려줄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한편 브런치클래식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의 주관사업인 2019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문예회관 공연기획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되며 일부   좌석에 한해 지역의 소외계층을 무료로 초청할 예정이다.


 <한낮의 음악회>와 <브런치클래식>의 입장료는 전석 1만5천원이며, 공연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군포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www.gunpoart.net)을 참고하면 알 수 있다.



 
목록보기 수정 삭제
페이지 만족도 평가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Family Site
문화예술회관
청소년수련관
청소년수련원
군포문화센터
수리산상상마을
당동 청소년 문화의 집
광정동 청소년 문화의 집
Top